E,AHRSS

브루스 스프링스틴

여전히 무대를 지배하는 국민 록스타

Bruce Frederick Joseph Springsteen
1949.09.23~

미국싱어송라이터, 그리고 The Boss

미국 대중문화를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아이콘이자 살아 있는 레전드다. 미국 노동 계급의 , 고난, 좌절을 노래하는 시적인 가사와 폭발력 넘치는 무대 매너로 크게 사랑 받으며 가장 미국적인 로커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세계적으로 1억 2천만 장 이상의 음반 판매고를 기록했고, 2004년 롤링 스톤지가 선정한 '100 Greatest Artists'에서 23위에 올랐으며, 스무 개의 그래미상과, 아카데미골든글로브[1]까지 수상한, 그야말로 진짜 보스.

Contents

1. 특징
2. 음악
3. 여담

1. 특징

그는 락앤롤, 포크, 블루스, 컨트리, 가스펠 등을 접목한, 지극히 미국적인 록 사운드를 만들어냈다.

흔히 그의 음악을 'heartland rock'이라 부르기도 하는데, 이는 보통의 평범한 블루칼라 미국인들의 삶을 노래하며 단순한 유흥 이상의 공적인 목적을 추구하는 음악을 가리키는 말이다.[2]

In my songs, the spiritual part, the hope part is in the choruses. The blues, and your daily realities are in the details of the verses. The spiritual comes out in the choruses, which I got from Gospel music and the church. I make American music, and I write about the place I live and who I am in my lifetime. Those are the things I'm going to struggle for and fight for. (Bruce Springsteen)

진보적인 정치 성향을 가지고 있다. 2008년 당시 대통령 후보였던 오바마를 적극 지지했고, 당선 후 축하 파티에서 처음 튼 곡이 그의 노래 "The Rising"이었다. 취임식에서도 이 곡을 공연했다.[3]

2. 음악

1984년에 발표한 "Born in the U.S.A."는 그의 대표곡 중 하나다. 얼핏 보면 국수주의적 내용인 듯하지만, 가만히 살펴보면 베트남 전쟁에 끌려가 죽을 고생을 하다 돌아왔는데 조국에서 제대로 된 대접 하나 해주지 않는 비참한 현실을 노래하고 있다. 그는 "사회로부터 소외되고, 정부와 심지어 가족에게도 외면 받는 노동자들의 정신적인 위기"에 관한 곡이라고 밝혔고, 후렴구에 반복되는 "I was born in the U.S.A."는 과거의 진정한 애국심을 찾고 싶은 일종의 절규에 가깝다.

하지만 곡명만 보고 판단했는지, 발표 당시 대통령 선거를 앞둔 대통령 로널드 레이건 측에서 이 곡을 캠페인에 사용하려 했고, 당연히 퇴짜를 맞았다. 그런데도 쉽게 포기하지 않고 계속 언론플레이를 하다가 결국 전국적인 조롱거리가 되었다. 아마 그의 대중적인 인기를 등에 업고 지지율을 올리고 싶었을 텐데, 그가 공화당 후보를 지지할 거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망상. 그런데 문제는 레이건만 그런 게 아니라는 것. 의외로 후렴구만 듣고 오해하는 사람이 많았다. 덕분에 본의 아니게 보수주의자 팬이 늘었다는 것이 함정.


Born down in a dead man's town
The first kick I took was when I hit the ground
End up like a dog that's been beat too much
Till you spend half your life just covering up

Born in the U.S.A., I was born in the U.S.A.
I was born in the U.S.A., born in the U.S.A.

Got in a little hometown jam
So they put a rifle in my hand
Sent me off to a foreign land
To go and kill the yellow man

Born in the U.S.A., I was born in the U.S.A.
Born in the U.S.A., born in the U.S.A.

Come back home to the refinery
Hiring man said "son if it was up to me"
Went down to see my V.A. man
He said "son, don't you understand"

I had a brother at Khe Sahn
Fighting off the Viet Cong
They're still there, he's all gone

He had a woman he loved in Saigon
I got a picture of him in her arms now

Down in the shadow of the penitentiary
Out by the gas fires of the refinery
I'm ten years burning down the road
Nowhere to run ain't got nowhere to go

Born in the U.S.A., I was born in the U.S.A.
Born in the U.S.A., I'm a long gone daddy in the U.S.A.
Born in the U.S.A., born in the U.S.A.
Born in the U.S.A., I'm a cool rocking daddy in the U.S.A.

앨범 <Born in the U.S.A.> 역시 잭팟을 터뜨렸는데, 미국에서만 1500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며 1985년에 가장 많이 팔린 앨범이 되었다. 또한 싱클컷한 7곡 "Dancing in the Dark", "Cover Me", "Born in the U.S.A.", "I'm on Fire", "Glory Days", "I'm Goin' Down", "My Hometown" 전부 빌보드 싱글 차트 10위 안에 진입하는 대기록을 세웠다.[4] 2003년 롤링 스톤지는 '500 Greatest Albums of All Time'에서 이 앨범을 85위로 선정했다.[5]

1975년 발표한 <Born to Run>은 그를 처음 메인스트림에 올려놓은 앨범이다. 이전에 발표했던 두 앨범이 평단의 호평과 달리 상업적으로 성공하지 못한 반면, 이 앨범은 말 그대로 'breakthrough'. 평단과 대중 모두를 만족시키며 락앤롤의 역사를 새로 써내려 가는 시발점이 되었다. 같은 해 10월 27일 그가 미국의 양대 시사주간지 타임뉴스위크 표지를 동시에 장식한 사건은 당시 이 앨범이 미국을 얼마나 발칵 뒤집어 놓았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Born to Run"은 롤링 스톤지가 선정한 '500 Greatest Songs of All Time'에서 21위에 올랐다. 참고로 미국 뉴저지 주의 "unofficial youth anthem"으로 지정되기도 했는데,[6] 정작 본인은 그 결정을 의아해했다고 한다. 가사가 꿈을 찾아 뉴저지를 떠나는 내용을 담고 있기 때문. 다시금 재현된 "Born in the U.S.A."의 악몽.


그에게 오스카를 안겨준 1993년작 영화 <필라델피아>의 주제곡 "Streets of Philadelphia".


2009년 슈퍼볼 프타임쇼에 나서 "Tenth Avenue Freeze-Out", "Born to Run", "Working on a Dream", "Glory Days"를 차례로 불렀다. 천조국 국민 록스타의 위엄을 느낄 수 있는 공연이다.[7]


현재까지 빌보드 앨범 차트 1위를 거머쥔 그의 음반은 11개로 통산 3위의 기록이다.[8] 더군다나 가장 최근에 발매된 <High Hopes>(2014) 역시 빌보드 앨범 차트 1위에 올리며 여전히 국민 록스타임을 입증했다.

그의 백업 밴드는 바로 E 스트리트 밴드(E Street Band). 1972년부터 그와 함께 했다. 1989년부터 1999년까지 헤어져 있었지만 다시 재결합하여 2015년 현재까지도 그와 함께 하고 있다.[9] 밥 딜런, 니 타일러, 아레사 프랭클린, 티브 닉스, 스팅, 산타나 등과도 함께 음악 작업을 한 적이 있으며, 2014년에 락앤롤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었다.

밴드 멤버 중 한 명이 그의 아내 패티 셜파(Patti Scialfa)[10]다. 1980년대 초반 뉴저지의 한 술집에서 공연을 하던 패티를 보고 그가 밴드에 합류할 것을 권유했고 1984년 Born in the U.S.A. 투어 직전 합류하게 된다. 둘은 함께 활동하다 1991년 결혼한다. 1985년에 브루스가 다른 여성과 결혼을 했기 때문에[11] 둘의 관계는 많은 지탄을 받았다. 하지만 아이 셋을 낳고 현재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12] 공연 영상을 보면 무대 위에 유일한 여성 멤버가 있는데, 그녀가 바로 패티다.

3. 여담

미국 뉴저지 주가 낳은 대표적인 스타 중의 스타.

펑크의 대모 티 스미스의 "Because the Night"과 R&B 여성 밴드인 인터 시스터즈의 "Fire"는 원래 그의 정규 앨범에 수록될 뻔했던 곡들이다. 우선 "Because the Night"는 그가 4집 <Darkness on the Edge of Town>(1978)을 위해 녹음까지 했으나 "뻔한 사랑 노래"(another love song)인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아 최종 트랙리스트에서 뺐다. 이후 프로듀서 미 아이오빈을 통해 패티가 이 곡을 받았고 개작해 발표했는데, 결과적으로 그녀의 음악 인생 중 가장 성공한 노래가 되었다. 정식적으로 발표한 적은 없으나 브루스는 이 곡을 투어에서 종종 불렀고, 실황 앨범과 기획 앨범에서 그의 목소리로 부른 "Because the Night"을 들을 수 있다.

"Fire"는 본래 브루스가 우상인 엘비스 프레슬리를 위해 만든 곡이다. 하지만 데모 테이프를 받아보기도 전인 1977년 8월 16일 엘비스가 세상을 떠났고, 할 수 없이 본인의 앨범 <Darkness on the Edge of Town>을 위해 녹음했다. 또 이 앨범이네?! 그러나 앨범의 전체적인 흐름과 조응하지 않아 넣지 않았고, 결국 남의 손에서 초대박을 터뜨렸다. 포인터 시스터즈의 "Fire"는 빌보드 싱글 차트 2위에 오르며, 당시 브루스의 어떠한 곡보다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13] 이후 역시 실황 앨범과 기획 앨범을 통해 그의 버젼이 공개되었다. 지금이야 웃어 넘길 수 있는 일들이지만, 아직 자신의 입지를 굳히지 못했던 때 일어난 일련의 상황들이 무척 속상했을 것이다. 아래는 락앤롤 명예의 전당 25주년 기념 콘서트에서 그와 패티, U2가 함께한 공연.


1985년 6월 스웨덴 고텐버그의 울레비 경기장[14]에서 투어 공연을 진행했는데, 엄청난 수의 관객이 열광적으로 방방 뛴 탓에 구조물에 금이 가고 일부는 무너져 수리 비용만 수백만 불이 들었다고 한다. 흡사 지진의 피해와도 같았다고.

1999년 작곡가 명예의 전당과 락앤롤 명예의 전당에 각각 헌액되었다.

2009년 네디 센터 아너스를 받았다. 대통령 오바마는 "I may be the President, but he is 'The Boss'"라고 말하며 그에게 경의를 표했고, 헌정 공연 사회자로 나선 코미디언 존 스튜어트는 그를 "밥 딜런제임스 브라운의 아들"로 빗대 좌중을 뒤집어 놓았다.

I am not a music critic. Nor historian, nor archivist. I cannot tell you where Bruce Springsteen falls in the pantheon of the American songbook. I cannot illuminate the context of his work or his roots in the folk and oral history traditions of our great nation. But I am from New Jersey, and so I can tell you what I believe, and what I believe is this: I believe that Bob Dylan and James Brown had a baby. And they abandoned this child on the side of the road, between the exit interchanges of 8A and 9 on the New Jersey Turnpike. That child is Bruce Springsteen. (Jon Stewart)

2012년 컨트리 가수인 릭 처치가 발표한 "Springsteen"[15]은 그의 노래가 미국인들의 일상생활에 얼마나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지 잘 보여준다. 주된 가사 내용은 십대 때의 사랑 이야기지만 그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매개체로 등장하는 것이 바로 그의 노래들이다. 실제로 가사에 "Born to Run", "Born in the U.S.A.", "Glory Days", "I'm on Fire"가 언급된다.


2013년 미국 예술 과학 아카데미 회원으로 선출되었다.
----
  • [1] 물론 둘 다 주제가상 부문이다. 아카데미에서는 영화 <필라델피아>로, 골든글로브에서는 <필라델피아> 와 <레슬러>로 두 번 받았다.
  • [2] 대표적인 가수가 그 외에 시거, 페티, 리사 에더리지, 멜런캠프 등.
  • [3] 당시 그는 피트 시거와 우디 거스리의 "This Land Is Your Land"를 불렀는데, 이 곡이 가지는 의미를 알게 되면 그의 정치성향을 더 잘 이해할 수 있다.
  • [4] 이는 마이클 잭슨의 <Thriller>, 자넷 잭슨의 <Rhythm Nation 1814>와 타이 기록이다.
  • [5] 1위는 비틀즈의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 이 리스트에 올라간 그의 음반은 총 8장으로 11장의 밥 딜런, 10장의 비틀즈롤링스톤즈에 이은 네 번째다.
  • [6] 원래 주가로 지정하려 했으나 부결되었다.
  • [7] 참고로 이때 25년 만에 처음으로 기자회견을 가졌다.
  • [8] 1위는 19개의 비틀즈, 2위는 13개의 제이지.
  • [9] 1995년에 잠시 뭉친 적이 있다.
  • [10] '스칼파'라고 부르기도 한다.
  • [11] 1989년에 이혼.
  • [12] 아이들을 잘 키웠는데, 장남은 보스턴 칼리지를 졸업했고, 장녀는 듀크 대학교를 다니는 승마 선수이며, 막내 아들은 소방관이다.
  • [13] 당시 그에겐 빌보드 싱글 차트 20위 안에 진입한 곡이 없었다.
  • [14] 1950년대에 건설되어 58년 월드컵 경기가 열렸던 곳이다.
  • [15] 그해 가장 많은 인기를 얻은 컨트리 곡 중 하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