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아수라(성전)

last modified: 2015-01-02 16:05:53 Contributors

CLAMP의 만화 성전, 츠바사 크로니클의 등장 인물.

Contents

1. 성전
1.1. 스포일러
2. 츠바사 크로니클


1. 성전

41.jpg
[JPG image (Unknown)]

阿修羅

아수라는 야차를 위해서만 살거야.

야차왕과 더불어 성전의 주인공이다. OVA판 성우는 이쿠라 카즈에(한국 더빙 성우는 최덕희.), 드라마 CD판 성우는 하야시바라 메구미. 멸망한 일족 아수라족의 생존자로, 아수라왕의 유일한 자식이다.

인간과 신족이 외견상 큰 차이가 없는 작품이지만 아수라족은 유일하게 다른 종족과의 외형적 차이점이 구분되는데 황금빛 눈동자와 뾰족한 귀가 특징이다. 또한 불꽃을 자유자재로 부릴 수 있다. 나중에 얻게되는 무기는 수라도. 투명한 검이며 대대로 이어져오는 아수라왕의 분신 같은 존재로 체내에 보관할 수 있다.

덧붙이자면 성별이 없다. 이렇게 귀여운 아이가 여자일리 없잖아 이는 아버지 아수라왕이 별의 궤도를 바꾸어서라도 아들(!)[1]을 살리고자 했기 때문이라는 듯 하다. 공작이 말하길, 일족의 혈통이 보존되길 간절히 원했던 아수라왕이 지은 죄의 대가라고 한다. 그래서 아수라는 성별이 없으며 따라서 자손을 얻는 것이 불가능하다. 즉 여성과 남성의 특징을 둘 다 간직하지 않은 형태의 무성이다.

아수라족이 멸망하고 300년이 흘렀으나 숲의 고목에 봉인되어서 처음은 아기의 모습으로 등장했다. 아수라를 발견한 야차왕이 데려와 잠시 마을에 두었는데 나무 뿌리에 둘러싸여 성장, 어린 아이의 모습이 되었다.

성격은 천진무구하며 누구나 잘 따른다. 그러나 가끔씩 그 성격과 반대되는 잔혹하고 피를 즐기는 인격이 나타나기도 한다. 만화에서는 후자의 인격일 때에 말풍선이 검은 색으로 나타나고, 자신을 부르는 호칭도 와타시(私)라고 한다. 보호자이자 부모 격인(…) 야차왕을 '야차'라 부르며 따르고 있다. 그리고 식탐이 쩔어주게 많다.

선량한 성격이었으나 어머니 사지의 쌍둥이 자매 카라를 만나고, 카라는 아수라가 상처입지 않도록 사지가 아수라를 몹시 보고싶어했다고 말해주었다. 그러나 수라도가 보여준 진실에 의하면, 사지는 아수라를 방해물 이상으로 여기지 않았으며 태어나자마자 죽여버리려 했던 것이었다. 이에 아수라는 크게 충격을 받는다.

1.1. 스포일러

내용 누설 주의!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내용 누설(반전 및 결말) 가능성이 있는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이후 육성을 모으기 위해 야차왕과 여행을 계속하다가 제석천이 있는 선견성으로 간다. 그 때 또 하나의 아수라의 인격이 각성하여, 어머니 사지를 무참히 죽여버리고 사지의 이마에 있던 봉인을 손에 넣는다. 아수라의 폭주를 막는 봉인은 사지와 카라 자매가 각각 이마에 하나씩 가지고 있었는데, 죽어야만 떼어낼 수 있다. 또 세계의 파멸을 똑똑히 보라며 쌍둥이 이부형제인 천왕의 한쪽 팔을 베어버린 채 살려둔다.[2]


사지의 이마에 있던 아수라의 봉인을 얻어 완전히 각성하고 외형도 성장하여 성인이 되었으나 더 이상 순수하던 아수라의 인격은 남아있지 않았다. 예언에 있던 대로 모든 것을 파괴하려 하는 '파괴신' 아수라족의 인격이 각성한 것이다.

이후 용왕을 살해하고 제석천과 대치했다. 이를 막아선 야차왕을 죽이려던 찰나, 최후에 이르러 야차왕을 죽이지 않고 순수하던 아수라의 인격이 살아나 스스로 영원한 잠에 빠지게 된다. 야차왕과 아수라의「끈」에 의해서 운명이 바뀐 것이다.

영원히 깨어나지 않을 운명이었으나 공작의 희생으로 잠에서 깨어나 야차왕과 재회하게 된다. 결국 야차왕의 키잡 성공... 아수라족과 야차족의 대는 끊어졌습니다

2. 츠바사 크로니클


츠바사 크로니클에서는 무사히 왕이 되어 등장. 츠바사에서도 아수라족의 피를 억누르지 못해서 미쳐버린 아수라왕과는 달리 그런 기색은 보이질 않는다. 오히려 다정하고 사려 깊은 성격. 왕으로서의 기품도 엄청나다. 성전의 아수라가 제대로 교육을 받아가며 성장했다면 이런 인물이 되었을듯. 일단 생김새 자체는 여성에 가깝지만, 성전의 아수라처럼 성별이 확실히 밝혀진게 아니라서 남자인지 여자인지 알 수 없다. 어쩌면 성전의 아수라처럼 무성일지도 모른다.[3]

야차왕을 사랑하고 있으며, 최후에는 죽어가면서 차원의 마녀 유코에게 야차왕의 검과 자신의 검을 바치고 다음에는 함께 신으로 환생하게 해달라는 서글픈 소원을 빌며 사라진다. 그러나 그 바람은 훈훈하게 이루어져[4] 어쨌든 본편보다는 해피엔딩.

----
  • [1] 작중 말투를 살펴보면 타인들이 선대 아수라왕의 아드님이나 혹은 아수라족의 왕자 등으로 칭하는 장면들이 있다. 무성체가 아니였다면 남자 확정.
  • [2] 팔이 잘려나간건 아니다. 10권에서는 두 팔이 온전히 붙어있다.
  • [3] 작중 묘사되는 성인 여성의 몸이 호리호리하면서도 나올곳은 나오는 여성성을 과장되게 표현하는 모습이 대다수인데 반해 몸매가 평평하다. 파이.D.플로라이트와 엇비슷한 몸매라 더욱 의혹이 있다.
  • [4] 샤오랑 일행이 의도치 않게 나비효과를 일으킨 덕에 아수라상과 야차상이 함께 모셔지게 되었고, 아수라족의 후손들과 야차족의 후손들도 사이좋게 지내게 되었다.